Défilé de Hanboks 한복 패션쇼

18/09/2018

Notre défilé "historique", dans tous les sens du terme, a eu lieu en mai! Ce fut le fruit de la collaboration avec l'association France-Corée de Lyon dont la présidente est Madame PARK, une amie de 30 ans!, et l’association Couleur Corée de Bordeaux. Manquant de budget, nous avons souvent pris en charge personnellement nos 2 invités de Corée pour que le projet soit réalisé. Les motifs des Hanboks représentaient des lettres du Hangeul, le drapeau, la péninsule coréenne, la fleur d'hibiscus, ou des peintures coréennes, afin de rendre hommage au Roi Séjong le grand pour sa 600e année d'intronisation. Nous remercions bien évidemment Madame LEE Sunyoung, Monsieur JANG Gukjin, Madame PARK et toute notre équipe de l'association, Cyril Gouaillardet, le responsable artistique, Juliette Teyssier , Marion Lambert, Morgane, responsables coiffure et maquillage, Serge Drouet, responsable logistique et PI T OO, le responsable de la galerie et  les mannequins qui ont bien joué le jeu.
*Les photos sont de Grey man Photo
우리의 한복 패션쇼가 잘 끝났습니다. 수백장의 사진을 여기 저기서 전달받아 간추려 올려봅니다. 모든 면에서 이번 패션쇼는 특별했습니다. 우리같은 조그만 협회가 이런 일을 치룬 것도 그렇고 세종대왕의 600년 즉위를 기념해 한복에 한글, 국기, 무궁화, 한국 지도 그리고 한국화등을 그린 대담한 한복을 선보인 것은 확실히 역사적이었습니다. 리용 한인회장으로 있는 30년 지기 친구와 이렇게 한푼의 예산없이 서로 손님들을 집에서 재우고 먹이면서 해야했지만 우리는 즐겁기만 했지요. 한국 문화를 알린다는 명분도 틀린말은 아니지만 이렇게 좋은 사람들과 며칠을 함께 보낸다는 그 자체로도 이미 충분한 의미가 있었습니다. 그리고 한복을 입은 모델들, 관중들이 한결같이 다 좋아하고 한국문화를 찬양하기까지 하니 더 바랄것이 뭐가 있겠습니까...? 이 행사를 위해 애쓰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의 말씀을 전하며 다음 행사가 있을 때까지 건강하게 좋은 여름을 맞기를 바랍니다!

 

 

 

 

 

 

 

 

 

Please reload

Featured Posts